불시 감상

 
레몽 크노의 시
 
     
  난 그게 그리 두렵지 않아

난 그게 그리 두렵지 않아 내 오장육부 죽는 것이
내 코가 내 뼈가 죽는 것이
난 그게 그리 두렵지 않아 크노라는 아버지 아들
레몽이란 세례명 가진 하루살이 같은 나의 죽음이

난 그게 그리 두렵지 않아 헌 책들이 어찌되든
강변이 공동 변소가 먼지가 권태가 어찌되든
난 그게 그리 두렵지 않아 시시한 글 마구 써내고
죽음을 증류시켜 몇 줄의 시를 만든 내가 어찌되든

난 그게 그리 두렵지 않아 밤이 살며시
죽은 자의 흰 좀먹은 눈까풀 사이로 흘러드는 것이
밤은 부드러운 것, 붉은 머리 여인의 애무처럼
남북극 자오선의 꿀맛처럼

나는 이 밤이 두렵지 않아 나는 영원의 잠이 두렵지 않아
그것은 납덩이같고 무거우리랄
용암같이 메마르고 하늘같이 검으리라
다리 모퉁이에서 울먹이는 거지처럼 귀가 먹었으리라

내가 무서운 건 불행과 초상과 고통
불안과 불운 그리고 너무 긴 부재이다
내가 무서운 건 병이 누워 있는 뚱뚱한 구렁텅이이며
시간과 공간 그리고 정신의 결함이다

그러나 난 그게 그리 두렵지 않아 이 불길한 바보가
그의 이쑤시개 긑으로 나를 집으러 올 때엔
이미 나는 혼미하여 희미하고 온화한 눈으로
내 모든 용기를 현재의 잠식자에게 내준 뒤일 것이다

어느 날 나도 율리시스나 아킬레우스 또는 아이네아스나
디동 키호테 또는 판사의 노래를 부르리라
어느 날 나도 평온한 사람들의 행복을
낚시의 즐거움을 또는 별장의 평화를 노래 부르리라

오늘은 시간이 늙은 말처럼
시계판 위를 종일 돌면서 휘말리는 데 지쳐
이 머리통-하나의 공 같은-이 허무의 노래를
푸념 비슷 중얼거림을 만만 용서하시길

 

 
   
  Je crains pas ca tellement

Je crains pas ca tellement la mort de mes entrailles
et la mort de mon nez et celle de mes os
Je crains pas ca tellement moi cette moustiquille
Qu'on baptisa Raymont d'un pere dit Queneau

Je crains pas ca tellement ou va la bouquinaille
les quais les cabinets la poussiere et l'ennui
Je crains pas ca tellement moi qui tant ecrivaille
et distille la mort en quelques poesies

Je crains pas ca tellement la nuit se coule douce
entre les bords teigneux des paupieres des morts
Elle est douce la nuit caresse d'une rousse
le miel des meridiens des poles sud et nord

Je crains pas cette nuit je crains pas le sommeil
absolu ca doit etre aussi lourd que le plomb
aussi sec que la lave aussi noir que le ciel
aussi sourd qu'un mendiant belant au coin d'un pont

Je crains bien le malheur le deuil et la souffrance
et l'angoisse et la guigne et l'exces de l'absence
Je crains l'abime obese ou git la maladie
et le temps et l'espace et les torts de l'esprit

Mais je crains pas tellement ce lugubre imbecile
qui viendra me cueillir au bout de son curdent
lorsque vaincu j'aurai d'un oeil vague et placide
cece tout mon courage aux rongeurs du present

Un jour je chaterai Ulysse ou bien Achille
Enee ou bien Didon Quichotte ou bien Pansa
Un jour je chaterai le bonheur des traquilles
Les plaisirs de la peche ou la paix des villas

Aujourd'hui bien lasse par l'heure qui s'enroule
tournant comme un bourin tout autour du carcan
permettez mille excuse a ce crane-une boule-
de susurrer plaintif la chanson du neant

 
   
  시의 기술을 위하여(시의 요리법)

한 개나 두 개의 낱말을 집어
계란 삶듯 삶으시오
한 가닥 작은 상식과
순진이란 큰 덩어리의 비상식을 합해
작은 불 위에 데우시오
기교라는 작은 불 위에 말이오
이라숭한 소스를 치고
그 위에 몇 개의 별을 뿌리시오
후추를 치고 그리고 달아나시오

당신은 대체 무얼 하려는 거요?
글을 쓰자는 거요,
정말입니까? 글을 쓰자는 거요?

 
   
  Pour un art poetique

Prenez un mot prenez-en duex
faites cuire comme des oeufs
prenez un petit bout de sens
puis un grand morceau d'innocence
faites chauffer a petit feu
au petit feu de la technique
versez la sauce enigmatique
saupoudrez de quelques etoiles
poivrez et puis mettez les voiles

Ou voulez-vous donc en venir?
A ecrire
vraiment? a ecrire?

 
   
  레몽 크노를 참조하십시오  
     
   
  문학 교실
 
  문학 작가
  불시 감상
  문학 소식
  문학사조
  시인들
  동화와 시